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알몸수면'이 몸에 미치는 영향 6가지

by 정보톡톡 2022. 4. 28.
 

 

'알몸수면'이 몸에 미치는 영향 6가지

‘잠옷을 벗어 던져라.’ 벌거벗고 잠을 자면 좋다는 연구결과와 조사들이 여럿 나와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좋은지, 6가지 이유를 모아봤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1. 고환, 질 건강에 좋다 
= 너무 따뜻한 환경에서는 질 주변의 효모와 박테리아가 지나치게 많아질 수 있다. 알몸으로 자면 질 주변이 공기에 노출돼 통풍효과가 있다. 고환은 정자를 생산하는데, 체온보다 2-4도 정도 낮은 온도에서 가장 효율적이다. 고환이 신체 바깥으로 나와 있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고환을 둘러싼 음낭은 표면적이 넓어 고환의 온도를 떨어뜨리는 역할을 한다.


2. 파트너가 알몸 차림의 당신을 좋아할 것이다 
= 2014년에 조사한 바에 따르면 잠을 잘 때 어떤 옷차림이냐에 따라 파트너가 행복감을 느끼는 정도를 물었더니 알몸으로 자는 경우엔 57%가 행복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는 파자마를 입고 잘 때에 비해 9%가 더 높은 수치이다.

  
3. 당뇨병 예방에 도움 
= 성인에게는 ‘좋은 지방’으로 불리는 갈색 지방이 있는데 2014년에 5명의 남성을 상대로 4주간 침실의 온도 변화에 따른 갈색 지방 수치를 측정한 결과 가장 낮은 온도에서 잔 이들의 갈색 지방 수치가 가장 높았고 인슐린 민감성도 높았다. 이는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옷을 벗고 차갑게 자는 것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인 셈이다.


4. 원시인들은 알몸으로 잤다 
= 원시인들의 식습관을 따르는 다이어트 요법처럼 우리 조상들이 나체로 자던 것을 따라 해보자.


5. 면역력을 향상시켜준다 
= 피부와 피부가 접촉하면 부신 분비샘은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코르티솔의 분비를 억제하라는 신호를 보낸다. 반면 혈류를 개선하고 힐링 효능이 있는 호르몬인 옥시토신을 증가시킨다.

  
6. 숙면을 취할 수 있는 체온이 된다 
= 불면증 환자들은 수면에 들어가기 전 몸이 더운 편이라는 2004년의 연구결과가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