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얼굴을 보면 알수 있는 내 건강 상태

by +그린+ 2020. 7. 1.


얼굴을 보면 내 건강 상태가 보인다

한의학적으로 얼굴의 각 부위는 오장육부에 해당하는데, 이마는 폐, 턱과 귀는 콩팥, 코는 대장, 눈과 혀는 심장, 입술은 자궁을 나타낸다.
 



- ‘눈’으로 체크할 수 있는 질병

● 눈 밑 기미 - 피가 탁하다
혈액순환 장애, 비뇨기와 생식기를 관장하는 신장 기능 저하가 그 원인. 신장이 약해지면 호르몬 분비가 원활하지 않아 눈 밑에 다크서클이 생기고, 전체적인 얼굴색도 칙칙해 보인다.

 


● 부은 눈꺼풀 - 신장, 위장 장애
신장이나 위장, 심장 장애 등을 의심할 수 있다. 특히 대변이 묽고 식욕 부진이 찾아오면 위장, 발이 자주 붓는다면 심장 기능을 검진해봐야 한다.



● 아래 눈꺼풀 안쪽이 하얗다 - 대표적인 빈혈 증상
앉았다가 일어설 때 어지럽다면 틀림없이 아래 눈꺼풀 안쪽이 하얄 것이다. 여성은 월경으로 빈혈에 걸리기 쉽기 때문에 아래 눈꺼풀을 자주 뒤집어보고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 눈물이 줄줄 흐른다 - 간장이 약하거나 자율신경 이상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줄줄 흐른다면 간이 약해졌을 가능성이 높다.



● 눈꺼풀에 생긴 작은 알갱이 - 콜레스테롤 과다
눈 주위의 혈액순환이 나빠져 지방질이 뭉친 것이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자연히 없어지는데, 계속 재발하면 콜레스테롤이 과다하다는 신호로 보는 것이 좋다.

 



- ‘코’로 진단해보는 건강 상태

● 콧방울을 실룩거린다 - 호흡 곤란
폐렴이나 기관지염, 천식, 감기 등으로 호흡기의 기능이 약해진 사람은 콧방울을 실룩거리는 경우가 많다.   


● 코에 생긴 뾰루지 - 폐, 대장에 이상
폐나 폐와 함께 움직이는 대장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나 의심해봐야 한다.



● 빨간 코 - 간장에 혈액이 고여 있다
이런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코가 울퉁불퉁하고 커진다. 간장이 좋지 않은 사람은 손바닥도 빨갛다.


● 잦은 코피 - 위장이 약하다
미미한 자극에도 코피가 터진다면 위장을 점검해보자.

 

 

- ‘입’으로 파악 가능한 질환

● 입가 뾰루지 - 위장이 약하다
입이나 턱에 뾰루지, 습진이 생기는 사람은 대개 위장이 허약하다.

 


● 입아귀가 잘 헌다 - 위염

입아귀(위아래 입술이 만나는 이음매)가 헐거나 빨갛게 짓무르면 위염이 의심된다. 위액이 부족해져 위장이 마르고, 열이 생겨 입아귀가 헌다.


● 창백한 입술 - 빈혈
붉어야 건강한 입술. 입술이 창백하다면 혈액이 붉지 않다는 말로, 혈색소가 부족해 빈혈을 일으킨다.



● 입술이 거칠다 - 당뇨, 체온 상승
입술이 건조해지는 것은 체온이 상승했기 때문. 당뇨가 있으면 체온이 올라가 입술이 건조해지고, 만성위염으로 침이 줄어 까칠해진다.



● 구내염 - 면역력 저하
과식이나 스트레스로 인해 위장에 염증이 생겼을 때도 구내염에 걸리기 쉽다. 

 

댓글0